홍보관

온라인홍보관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를 만나면 누구나 역전의 주인공이 된다!

홍보관온라인홍보관

제목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 ‘수능 결과가 나쁠 때는 새로운 진학수단 찾아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18-07-09 00:00 조회수 529
\"\" 

 
수능 결과가 나오고 수험생들의 희비가 엇갈리는 시즌이다. 원하는 대학에 원서를 쓸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성적을 거둔 학생이야 전형이 한창이겠지만, 그렇지 못한 학생들은 다르다. 울며 겨자먹기로 점수에 맞춰 원서를 쓰거나, 재수 고민을 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느 쪽도 좋은 선택은 아니다.
 
한국교육평가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재수생의 55%는 이전보다 성적이 오르지 않는다. 성적이 오른 45%도 평균 0.75등급을 올리는데 그쳤다. 종합해 보면 재수에 성공할 확률은 매우 낮다는 것이다. 실제로 많은 교육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가급적 재수 하지 마라.’고 이야기 한다.
 
그렇다고 해서 성적에 맞춰서 대학을 하향지원 하는 것도 리스크가 크다. 지금 당장은 어느 대학이라도 들어가자는 생각이겠지만, 몇 년이 지나면 후회로 남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런 상황에서 상위권 대학 진학의 꿈을 꾸는 학생이라면 다른 진학수단을 찾아보는 것도 좋다. 바로 학사편입이다.
 
학사편입은 4년제 학사학위 소지자를 대상으로 영어 한 과목(이공계 영어 + 수학)만으로 3학년으로 선발하는 입시 전형이다. 자격의 제한 때문에 상위권 학생들이 걸러지기 때문에 경쟁률이 낮고 입시의 문턱이 매우 낮다. 2년 안에 4년제 학사학위를 취득하고, 편입시험 준비를 마무리 할 수 있다면 재수를 하지 않고도 상위권 대학교 진학이 가능한 셈이다.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운영하는 독학사칼리지는 학사편입을 위한 시스템이 가장 잘 되어있는 곳 중 하나이다. 독학사칼리지의 정식 명칭은 ‘독학학위취득시험 면제기관’이다. 독학학위취득시험은 일종의 대학교 검정고시로 1~4단계 시험을 합격하면 국가에서 4년제 학사학위를 수여한다. 시험 난이도가 높은 편이지만 독학사칼리지에서는 1~3단계 시험을 모두 면제받을 수 있다.
 
독학사칼리지에서는 이와 동시에 편입을 위한 영어, 수학 수업을 운영한다. 편입준비를 위해 따로 학원을 다닐 필요가 없으니 비용과 시간이 절약되고, 시험면제를 받을 수 있으니 편입준비에 집중하기도 좋다.
 
국내에서 4년제 학사학위취득과 편입준비를 한 곳에서 운영하는 곳은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가 유일하다. 이 학교의 4년제 학사학위취득률은 지난 6년 평균 93%이며, 졸업생들의 인서울 상위권 대학 진학률도 70%에 달한다.
 
만일 수능 결과가 나빠 고민이라면 새로운 진학수단을 찾아 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가 그 해답이 될 수 있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1월 26일까지 정시 2차 모집 원서접수를 받는다. 24일 수요일에는 서울교육대학교 에듀웰센터에서 입학설명회가 진행되며, 방문 및 전화 상담도 가능하다. 전형 과정에서 고교 성적을 일제 반영하지 않으며, 학업계획서와 면접만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이수호 기자 goodnights1@leaders.kr
이전글 고교 성적 반영하지 않는 학사편입, 검정고시 대학진학에 유리
다음글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 ‘인서울 명문대’ 합격률 70% 달해